top of page
  • 작성자 사진Hee Seok Yang

임주한 석사 졸업생, 한빛사와 인터뷰하다.


▶ 한빛사 인터뷰 내용 기사 스크랩

1. 논문관련 분야의 소개, 동향, 전망을 설명, 연구과정에서 생긴 에피소드 조직재생공학은 scaffold의 잔존 독성, growth factors의 over dose, burst effect 그리고 이식 부위에서의 이식 세포 이탈 등의 문제를 동반하고 있습니다. 이를 보완하기 위해 live cell의 ECM을 보존한 cell sheet technology를 연구하고 있지만, 여전히 synthetic polymers, chemical agents 등을 사용하는 복잡한 방법과 특수 장비등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앞선 한계점을 해결하기 위해 저희 연구팀은 live cell에 fibrinogen과 growth medium만을 추가하여 빠르고 단순하게 sheet를 형성하는 새로운 cell sheet 형성 기술을 연구하였습니다. 이 기술은 세포의 배양과 sheet 형성 그리고 특수 장비 없이 detachment까지 one way로 진행할 수 있습니다. 또한, 타겟 장기의 크기, 모양 그리고 세포 종류와 상관없이 sheet 제조가 가능하며, 방향성을 갖거나, 적층 되는 구조의 cell sheet를 통해 인체 장기를 모방할 수 있습니다. 본 연구에선 새롭게 확립한 기술을 이용하여 in vitro에서 angiogenic factor 발현과 tubular formation assay의 결과가 더 좋은 spheroid sheet를 사용하여 mouse hindlimb ischemia 모델에 적용했습니다. 그 결과 physiological function, blood perfusion rate 그리고 조직학적 결과를 통해 신혈관재생에 대한 유의적인 효과를 확인했습니다. 또한 본 연구에서 새롭게 확립한 cell sheet 기술을 통해 현재 2건의 특허를 출원하였으며, 향후 해당 기술을 이용하여 직접적인 조직의 재생, 인체 장기 모사 및 drug delivery platform등으로 활용하는 연구가 지속될 것입니다. 2. 연구를 진행했던 소속기관 또는 연구소에 대해 소개 부탁드립니다. 본 연구는 단국대학교 나노바이오의과학과 소속의 줄기세포 및 조직공학 연구실 (Stem Cell And Tissue Engineering, SCATE) 양희석 교수 지도 하에 진행하였으며, 연구를 같이 수행한 공동 1저자 이민석 박사와 공저자인 전진 박사의 도움으로 완성할 수 있었습니다. SCATE는 이식용 나노 플랫폼을 이용한 줄기세포의 분화와 생체모방형 지지체의 제조 및 이를 이용한 다양한 조직 재생에 대한 연구를 진행했으며, 조직재생용 생체재료부터 줄기세포를 이용한 분화에 대한 연구와 다양한 동물 모델링을 통한 재생연구를 전반적으로 진행할 수 있는 국내에 몇 안 되는 연구실입니다. 이번 연구를 비롯해 최근 5년간 Advanced functional materials (IF=19.924), Biomaterials (IF=15.304), Acta Biomaterialia (IF=10.633), ACS Applied materials & interfaces (IF=10.383), Bioactive Materials (IF=16.87)등 생체재료분야 상위 10% 이내 논문을 포함한 임팩트 높은 논문을 발표하며 활발한 연구를 지속하고 있습니다. (연구실 홈페이지: https://www.neoscate.com) 3. 연구 활동 하시면서 평소 느끼신 점 또는 자부심, 보람 본 연구는 학부 전공과는 다른 분야 그리고 실험실에서 처음 하는 연구이기에 많은 실패가 있었습니다. 실패에 대한 허탈함과 두려움으로 멈추고 싶었지만, 끈질긴 노력으로 포기하지 않고 계속 도전하였습니다. 혼자서는 할 수 없던 일을 주변 동료들의 도움을 통해 극복할 수 있었습니다. 그 결과 본 연구를 통해 석사과정 동안 2건의 특허 출원과 유수의 저널에 논문을 게재하는 등의 유의미한 성과를 얻어 스스로에게 자랑스럽고 실험실 동료들에게 큰 고마움을 느꼈습니다. 4. 이 분야로 진학하려는 후배들 또는 유학준비생들에게 도움이 되는 말씀을 해 주신다면? 대학원에서의 학위 기간과 기업의 연구원으로 생활하면서 연구 직무는 책임감이 근간이 된다고 생각합니다. 연구를 하다 보면 많은 문제와 실패가 동반되는데 이에 굴하지 않고 본인의 연구에 대한 자부심과 책임감을 갖고 정진하면 그 끝엔 좋은 결과가 있는 것 같습니다. 어려운 문제들을 직면하고 해결하는 과정은 힘들지만, 성장할 수 있는 기회이니 포기하지 마시길 바랍니다. 실패 없이 성공한 연구자보단 실패를 많이 겪은 연구자가 더 좋은 연구자라고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5. 연구 활동과 관련된 앞으로의 계획이 있으시다면? 해당 연구는 석사 학위 기간 동안 수행하였으며, 현재는 석사 졸업 후 현대바이오랜드 재생의학연구소에서 연구원으로 근무하고 있습니다. 앞으로는 학계가 아닌, 산업에서 환자들을 위한 실질적인 제품의 개발을 위해 연구할 예정입니다. 또한 학계에서 연구되는 최신 기술들을 실제 제품으로 개발하는 연구를 수행하여 한국 바이오 산업에 성장과 발전을 위한 연구활동을 지속할 것입니다. 6. 다른 하시고 싶은 이야기들..... 짧지만 강렬했던 대학원 생활을 잘 마무리할 수 있었던 이유는 열정적인 진심으로 지도해주신 양희석 교수님, 포기하지 않게 많은 도움을 준 이민석 박사님, 선배이자 친구로서 든든했던 전진 박사님, 항상 배려와 위로를 준 동기 박시현 그리고 힘든 내색 안 하며 도와준 정택광, 손유철, 김태오 이 모든 동료들과 항상 무한한 사랑과 응원을 준 가족들 덕분이었습니다. 모두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기사참조

조회수 63회댓글 0개

Коментарі


bottom of page